[과신대 북클럽 이야기 | 분당/판교 북클럽]


| 김진희 (분당/판교 북클럽 회원)


이번 독서 모임의 주제는 “존 레녹스의 <신을 죽이려는 사람들>” 5장까지였고, 사정상 못 오신 분들이 많이 계셔서 총 네 명이 모였습니다. 저 같은 경우 책을 읽어 오지는 못 했지만, 목차를 보고서 관심 있는 주제여서 시간 내서 온 모임이었는데요, 발제문을 써오신 발제자의 느낀 점을 들어보고 발제문의 내용을 읽어보면, 책 저자 존 레녹스의 문체를 대강 느낄 수 있는 재미난 경험이었습니다. 내용 면에서는 프롤로그 부분에서 지적 설계라는 창조를 설명하는 한 방식에 대해서 볼 수 있었고, 1장에서는 신앙에는 증거가 있는지에 대해서 “신앙에는 증거가 없기 때문에 무신론이 옳다”라는 리처드 도킨스의 주장과 그에 대한 반론을 봄으로서 과학적 사고에 신앙이 어느 정도 개입이 될 수 있는지를 생각해볼 수 있었습니다. 그 이외에 2장에서는 과학적 설명은 현상의 작동 메커니즘 만을 설명하는 데에 비해, 신을 믿는 것은 그 현상을 작동시킨 이는 누구인지에 대한 가설을 제공한다는 점, 4장에서는 법칙의 주체가 누군지를 말하는 우주의 미세조정 개념에 대해서 살펴볼 수 있었습니다. 이번 독서 모임의 발제문을 보고 들음으로써 책이 어떤 느낌으로 쓰여 있는지, 어떤 내용을 다루는지를 볼 수 있어서 나중에 시간 내서 이 책을 읽어보면 더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북클럽 > 분당판교 북클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북클럽 이야기 (18-6)  (0) 2018.06.29
북클럽 이야기 (18-5)  (0) 2018.05.28
북클럽 이야기 (18-4)  (0) 2018.05.02
북클럽 이야기 (18-3)  (0) 2018.03.16
북클럽 이야기 (18-2)  (0) 2018.03.09
북클럽 이야기 (18-1)  (0) 2018.03.09
posted by 과학과 신학의 대화

[과신대 View 맛보기]


과학과 종교가 실재를 설명하는 이론으로서 비슷한 점을 말하며 각각의 이론은 완전하게 증명될 수 없다는 것과 각각에는 어느 정도의 믿음이 필요함을 이야기합니다. 우리가 이론 자체를 증명할 수 없어도 통합하고 설명하는 능력에 근거해 그 이론을 채택하는 것이 지적으로 적법하다는 루이스의 발언은 우리가 과학과 종교에서 어떤 이론을 신뢰할 수 있는지를 판단하는 기준이 될 수 있습니다. 


- <과신대 View Vol.12> 서울남부 북클럽 리뷰 중


▶︎ 과신대 View Vol.12 보러가기: http://www.scitheo.org/125

▶︎ #과신대View 구독 문의 | scitheo.office@gmail.com


posted by 과학과 신학의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