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부천 북클럽 이야기]


| 최경환 (인천/부천 북클럽 회원)





서울신학대학원 우석기념관 교수라운지에서 인천/부천 북클럽 첫 모임을 가졌습니다. 축제 기간임에도 불구하고 하나둘씩 박영식 교수님의 강의를 듣기 위해 모여들었습니다. 서울신대 조성호 교수님과 김성호 박사님도 함께 해 주셨습니다. 이번에 새로 나온 박영식 교수님의 <창조의 신학>(동연, 2018)을 중심으로 교수님과 함께 즐거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강의를 들으면서 메모한 내용을 함께 나눠 봅니다.


  • 나이가 들면서 책을 이해하는 수준이 나아져야 하는데, 성경만큼은 우리가 주일학교에서 배운 수준을 못 벗어나고 있습니다. 어른이 돼서도 여전히 성경을 이해하는 수준이 너무 낮습니다.

  • 처음 책 제목은 ‘창조의 모험’이었습니다. 창조는 하나님에게도 모험이라는 관점이었습니다.

  • 책 1장은 창세기 1장과 2장의 내용을 신학적으로 풀었습니다. 저는 창세기 1장부터 요한계시록까지 전체를 관통하는 주제가 ‘창조’라고 생각합니다. 성경에는 곳곳에 창조의 모티브가 담겨있습니다. 그런데 우리는 '창조-타락-구원'의 이야기만 익숙하니, 창조는 옛 이야기로만 생각합니다. 하지만 창조는 오늘의 이야기이고, 내일의 이야기라고 생각합니다.

  • 창세기 1장의 내용은 이스라엘 사람들이 바벨론의 포로로 잡혀갔을 때, 기록된 내용입니다. BC. 6세기의 이야기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창세기를 세상의 기원에 대한 정보라는 관점에서만 읽습니다. 그런데 창조 이야기는 바벨론 포로 생활을 하면서 다양한 창조 이야기를 접하게 되고, 그러면서 자신들의 창조 이야기를 기록한 겁니다. 창조 이야기는 신앙고백이고 설교이자 찬양입니다.

  • 결국 창조 이야기는 이스라엘 백성들의 현재의 삶을 설명하는 이야기였습니다. 현재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창세기는 세상이 어떻게 창조되었는지를 설명하는 것이 아니라, 절망과 공포 속에서도 하나님은 빛과 길을 만드신다는 것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 무로부터의 창조와 혼돈으로부터의 창조를 대립적으로 볼 것이 아니라 삶의 관점에서 볼 때는 사실 같은 것이다. 혼돈이 심하면 무를 경험하고, 무는 결국 혼돈으로 경험되기 때문입니다.



  • 샤갈의 '하얀 십자가'라는 그림을 보면, 하나의 그림 안에 다양한 시간과 사건이 담겨있습니다. 예수 십자가 주변으로 예언자들의 메시지와 예루살렘 성전의 명망과 나치 정권의 폭력적인 정치 권력에 대한 그림이 담겨져 있습니다. 이 그림을 통해 우리는 과거의 십자가는 결국 오늘의 이야기와 깊이 연결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 창세기의 창조 이야기도 이와 같습니다. 창세기 1장은 단순히 창조의 계획이나 순서가 아니라, 이스라엘 백성들이 처한 현실의 처절함과 공포, 그리고 하나님의 약속과 신실함이 담겨져 있습니다. 흑암과 공허함으로 두려워 떠는 이스라엘 백성들을 향해 하나님은 빛을 창조하시고 그들이 발 디딜 수 있는 땅을 만드십니다.
다음 모임은 <창조의 신학> 2장, 4장, 6장을 각자 읽고 질문을 만들어 오기로 했습니다. 다음 모임에는 또 어떤 이야기가 오고갈지 기대가 됩니다. (모임에 참석하실 분은 010-사삼삼삼-4625로 메시지 남겨주세요)


posted by 과학과 신학의 대화